서정록 - 내 무덤에 와서 울지 마라

Author : Rin / Date : 2007/12/24 13:09 / Category : 수다거리/script

내 무덤에 와서 울지 마라


내 무덤에 와서 울지 마라
나는 그곳에 없나니
그곳에 잠들어 있지 않느니
나는 변화무쌍한 천 개의 바람이며
눈 위에 반짝이는 다이아몬드며
익어 가는 곡식 위에 내려 쬐는 햇빛이며
가을의 부드러운 비다

그대가 새벽의 고요 속에서 깨어날 때
나는 가볍게 하늘로 날아오르는 침묵이며
조용히 원을 그리며 비상하는 새이며
밤하늘에 빛나는 작은 별이다
내 무덤에 와서 울지 마라
나는 그곳에 없나니
나는 죽지 않았느니


                 - 작자 미상의 인디언 기도
(서 정록의 '지금은 자연과 대화할 때' 중에서)


ps-
이 시의 원제는 '천 개의 바람'으로
1932년 메리 엘리자베스 프라이(Mary Elizabeth Frye)가 쓴 영시입니다.
뒤늦게 알고 정정합니다.




2007/12/24 13:09 2007/12/24 13:09

Tags : , , , , ,

Trackbacks 0 / Comments 0

Trackback Address : http://www.socool.pe.kr/tt/trackback/139

[로그인][오픈아이디란?]

Blog Information

Rin

게으른 만화쟁이의 소소한 수다거리들 corsagee@naver.com

Follow Me

Copyright © So Cool All Rights Reserved
Designed by CMSFactory.NET